CJ프레시웨이, 2분기 매출 7209억 원 달성
CJ프레시웨이, 2분기 매출 7209억 원 달성
  • 정태권 기자
  • 승인 2022.08.10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급식 균형 성장…영업이익 전년비 81.7% 증가
CJ프레시웨이가 2분기 매출 7209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2% 증가했다. 분기 매출 7000억 원 대 매출 성적은 3년 만이다. 사진은 CJ프레시웨이 양산 물류센터 전경.사진=CJ프레시웨이 제공
CJ프레시웨이가 2분기 매출 7209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2% 증가했다. 분기 매출이 7000억 원 대를 기록한 것은 2019년 4분기 이후 3년 만이다. 사진은 CJ프레시웨이 양산 물류센터 전경.사진=CJ프레시웨이 제공

CJ프레시웨이(대표 정성필)가 3년 만에 분기 매출  7000억 원 대를 기록했다.

CJ프레시웨이가 2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7209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2% 증가했다. 분기 매출이 7000억 원 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2019년 4분기 이후 3년 만이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346억 원, 242억 원으로 각각 81.7%, 84% 성장하며 외형 확장과 수익성 개선을 모두 이뤘다.

식자재 유통, ‘밀·비즈니스 솔루션’ 효과 한 몫
지난 4월 거리두기 해제 때부터 외식 경기가 회복하고 급식 거래도 확대되면서 호실적을 기록했다. 부문 별로 살펴보면 식자재 유통 사업 매출은 5559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4% 증가하며 업계 1위의 입지를 굳혔다. 

고객 맞춤형 상품과 사업 솔루션을 제공하는 ‘밀·비즈니스 솔루션’ 전략과 함께 식품유통 전문 브랜드 ‘이츠웰’, 키즈 전문 브랜드 ‘아이누리’, 케어 푸드 브랜드 ‘헬씨누리’ 등 전문 PB의 성장이 전사 수익성 향상에 기여했다. 

특히 밀·비즈니스 솔루션은 CJ프레시웨이가 지난해부터 고객사의 성공적인 사업 확장을 위해 맞춤형 상품 개발, 마케팅 지원, 운영 매뉴얼 제작 등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수제버거 전문점 ‘GTS 버거’ 전용 패티를 개발해 수제버거의 품질을 높이고 맛을 표준화하는 데 기여했다.

또한 외식 사업자의 인기 메뉴를 RMR(Restaurant Meal Rep-lacement, 레스토랑 간편식)로 상품화 및 출시하며 동반성장 체계를 구축했다. 

여기에 식품, 콘텐츠, 플랫폼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과 협력해 선보인 전략 상품도 매출 성장을 지원했다.

단체급식, 신규 서비스로 틈새 매출
단체급식 사업은 1476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24.5% 성장했다. 

엔데믹으로 재택근무 축소와 대면 수업 재개돼 급식 시장이 활성화 됐고 신규 수주와 수익성 제고에 힘쓰며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하는 성과를 냈다. 

급식 점포 내 간편식 테이크아웃 코너 ‘스낵픽(SNACKPICK)’를 운영하는 등 다변화된 고객 수요를 선제적으로 파악해 내놓은 신규 서비스도 틈새 매출을 견인했다. 골프장, 워터파크, 휴게소 등 레저와 컨세션 사업은 리오프닝 효과가 본격화되면서 전년비 45.3%의 성장을 이뤘다.

식품 제조, 자회사와  시너지 확대 
제조사업 매출은 17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상승했다. 소스, 드레싱 등 조미식품 전문 자회사 송림푸드와 전처리 농산물을 공급하는 제이팜스의 안정적인 운영 실적이 반영됐다. CJ프레시웨이는 자회사의 제품 다각화, 수익성 제고에 힘을 실어 자체 성장 동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주요 사업 부문과의 시너지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CJ프레시웨이는 하반기에도 외식 수요 회복 기조에 맞춰 성장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사업 확장과 진화에 바탕이 될 본원적 경쟁력 강화에 주력한다. 이를 위해 B2B 독점 상품 및 메뉴형 상품 출시, 고객 맞춤형 솔루션 개발을 통해 키즈, 학교, 레저 등 전략 채널에 대한 유통 경쟁력을 제고하는 등 사업모델을 진화시켜 나간다는 목표다. 

단체급식 부문은 우량 고객 수주와 동시에 병원, 컨세션 등 특화 시장에 대한 운영 전략 강화에 힘쓴다. 미래 시장에 대한 준비로는 디지털 전환을 위해 IT 인프라 고도화, 급식 메뉴의 데이터베이스화 등을 추진해 온라인 서비스 역량을 높일 계획이다.

정성필 CJ프레시웨이 대표이사는 “상반기에는 시장 변화에 대한 대응과 함께 본원적 경쟁력 강화에 집중해 좋은 성과를 이끌어 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성공을 이끌 수 있는 솔루션 사업자로 진화해 푸드 비즈니스 산업의 지평을 넓혀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중대로 174
  • 대표전화 : 02-443-436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 법인명 : 한국외식정보(주)
  • 제호 : 식품외식경제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등록일 : 1996-05-07
  • 발행일 : 1996-05-07
  • 발행인 : 박형희
  • 편집인 : 박형희
  • 식품외식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정태권 02-443-4363 foodnews@foodbank.co.kr
  • Copyright © 2022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_dine@foodbank.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