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 물가 30년 만에 최고… 또 갱신
외식 물가 30년 만에 최고… 또 갱신
  • 김희돈 기자
  • 승인 2023.01.13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지역 짜장면 6569원 15.4%… 상승률 가장 높아
자료: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 (2022년 12월 서울시 기준, 전년 동월 대비, %)

고물가가 계속되던 지난해 외식비 역시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높은 가격 상승을 보인 음식은 짜장면과 김밥, 삼겹살 같은 대표적인 서민 먹거리였다. 

지난 10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서울의 경우 8대 외식 품목의 가격이 전년 대비 평균 10.9%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짜장면의 경우 6569원으로 가장 높은 인상 폭(15.4%)을 보였으며 삼겹살은 1만9031원으로 한 해 동안 무려 2134원(12.6%)이나 올랐다. 삼겹살은 작년 1월까지 4년 연속 1만6000원 선을 유지해 온 터라 고물가를 더욱 실감케 한 외식 품목이다. 김밥은 13.5%(3100원), 삼계탕 11.9%(1만9031원), 칼국수 11.3%(8538원), 냉면 8.6%(1만577원), 비빔밥 8.4%(9923원), 김치찌개 백반 5.97%(7500원) 각각 인상됐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외식 물가 상승률은 7.7%로 1992년 10.3% 이래 3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5.1%를 기록해 외환위기(7.5%) 이후 24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참고로 작년 12월 소비자물가동향(전년 동월 대비)을 보면 소비자 물가지수는 5.0% 상승했다. 농축수산물은 0.3% 인상됐으며 이중 닭고기(24.2%)와 양파(30.7%)가 크게 올랐다. 

고공 물가를 기록한 지난해에 이어 올해의 물가 추이는 어떻게 나타날까. 한국개발연구원(KDI)은 국내 소비자 물가 상승률을 상반기(1월~6월) 4.0%, 하반기(7월~12월) 2.5%의 흐름으로 전망했다. 

후반기로 갈수록 낮은 물가 상승을 예측했지만 한국은행이 발표한 물가 상승 목표치(2.0%)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전문가들은 연초부터 고물가 현상을 우려하고 있다. 특히 설을 앞두고 밀가루와 채소 가격이 크게 오를 것으로 예상돼 서민 경제가 더욱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중대로 174
  • 대표전화 : 02-443-436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 법인명 : 한국외식정보(주)
  • 제호 : 식품외식경제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등록일 : 1996-05-07
  • 발행일 : 1996-05-07
  • 발행인 : 박형희
  • 편집인 : 박형희
  • 식품외식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정태권 02-443-4363 foodnews@foodbank.co.kr
  • Copyright © 2023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_dine@foodbank.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