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 새 비전 선포…‘진심경영’ 판교에서 첫 발
교촌, 새 비전 선포…‘진심경영’ 판교에서 첫 발
  • 정태권 기자
  • 승인 2024.04.23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교 제2테크노밸리 신사옥 이전…23일 ‘진심경영 선포식’ 개최
권원강 교촌그룹 회장이 23일 경기도 성남시 교촌그룹 판교 신사옥에서 열린 ‘진심경영 선포식’에서 기념사를 발표하고 있다.사진=교촌에프앤비 제공
권원강 교촌그룹 회장이 23일 경기도 성남시 교촌그룹 판교 신사옥에서 열린 ‘진심경영 선포식’에서 기념사를 발표하고 있다.사진=교촌에프앤비 제공

교촌이 ‘진심경영’이라는 새 비전을 선포하고 100년 기업을 향한 대장정의 시작을 알렸다.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는 23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 신사옥에서 ‘진심경영 선포식’을 열고100년 기업을 향한 새로운 비전을 선포했다고 밝혔다.

1991년 3월13일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10평 남짓한 작은 공간에서 ‘교촌통닭’이라는 이름으로 처음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교촌그룹은 올해로 창립 33주년을 맞아 경기도 성남시 판교 제2테크노밸리도시 첨단산업단지 내에 신사옥을 지어 본사를 이전하고, 이를 기념해 ‘진심이 세상을 움직인다’는 교촌의 철학을 담은 새 비전 진심경영을 선포했다. 교촌그룹이 본사 사옥을 옮긴 건 2004년 경기도 오산에 본사를 마련해 사업을 이어간지 20년 만이다.

이날 새롭게 선포된 진심경영은 교촌이 강조하는 기업 철학인 ‘진심이 세상을 움직인다’에 기초해 ‘정직과 정성’, ‘도전과 혁신’, ‘상생과 나눔을 공유가치’로 삼아 100년 기업으로 가는 큰 그릇을 마련하고 ‘가장 신뢰받고, 언제나 선택받는 글로벌 푸드컬처 브랜드 그룹’으로 발돋움하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특히 ‘참 진(眞)’자와 ‘다할 진(盡)’자를 사용한 중의적 표현으로 정직과 정성으로 세상을 감동시키겠다는 교촌의 철학을 담은 ‘진심(眞心)’과  창의와 상생으로 지속가능한 내일을 열겠다는 다짐을 담은 ‘진심(盡心)’의 의미를 모두 내포했다.

더 좋은 제품과 고객가치 실현, 함께 누리는 행복한 세상을 위한 참된(眞) 생각과 끊임없는(盡) 정진을 의미한다.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교촌에프앤비의 판교 신사옥.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교촌에프앤비의 판교 신사옥.

또한 교촌은 ‘푸드와 행복이 잇닿다’라는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도 함께 발표했다. 서로 이어져 맞닿다는 의미의 우리말 ‘잇닿다’와 음식을 먹는다는 의미의 영어 Eat을 혼용한 ’Eat닿다’의 중의적 표현으로 진심을 담은 교촌의 ‘음식(Food)’이 우리의 일상과 닿아, 모두가 누리고 공감하는 행복한 세상을 의미한다.

권원강 교촌그룹 회장은 이날 진심경영 선포식에서 “’진심이 세상을 움직인다’는 우리의 기업 철학은 100년 기업을 향한 교촌철학의 진수”라며 “교촌의 본질에 혁신이 더해진다면, 우리 교촌그룹은 한국을 넘어 글로벌 식문화의 중심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식품외식경제 정기구독 신청 02-443-4363
https://smartstore.naver.com/foodbank_4363/products/652113377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중대로 174
  • 대표전화 : 02-443-436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 법인명 : 한국외식정보(주)
  • 제호 : 식품외식경제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등록일 : 1996-05-07
  • 발행일 : 1996-05-07
  • 발행인 : 박형희
  • 편집인 : 박형희
  • 식품외식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정태권 02-443-4363 foodnews@foodbank.co.kr
  • Copyright © 2024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_dine@foodbank.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