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하는 국산 우유 자급률… 정부・업계 지혜 모아야
추락하는 국산 우유 자급률… 정부・업계 지혜 모아야
  • 강수원 기자
  • 승인 2022.09.19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년간 국내 우유 소비량은 증가한 반면 지난해 국산 우유 자급률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어기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 당진시)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국내 우유시장 현황 및 점유율’에 따르면 국내 우유 소비량은 10년 전인 2012년 335만9000t에 비해 32.4% 가량 증가한 444만8000t을 기록한 반면, 같은 기간 국산 생산량은 211만1000t에서 203만4000t으로 약 8만t이 감소했고 우유 자급률은 45.7%로 2012년 62.8%에 비해 17.1%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수입산 우유는 2012년 124만8000t에서 지난해 241만4000t으로 2배 가까이 증가해 점유율은 54.3%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수입우유 증가로 국내 우유에 대한 수요는 계속 줄어드는데 ‘밀크플레이션’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국내 우유 가격이 오르는 이유는 낙농가의 생산비와 연동해 원유가격이 결정되는 ‘생산비 연동제’ 때문이다. 지난해 10월 서울우유가 대형마트 기준 흰우유(1ℓ) 가격을 2500원대에서 2700원대로 올렸고, 매일유업과 남양유업도 줄줄이 우유 가격을 4~5% 인상하면서 우유가격 3000원 시대를 목전에 두고 있다. 

계속 오르는 우유가격에 정부는 지난해 이와같은 가격 결정구조를 개편하기 위한 개편안을 내놓았다. ‘생산비 연동제’를 폐지하고 ‘용도별 차등가격제’를 도입하는 것이다. 낙농업계는 거센반발을 해왔지만 최근들어 분위기가 바뀌는 모양새다.

낙농업계는 이달 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주재 낙농제도 개편 간담회에서 생산비 외에 수급 상황을 함께 반영할 수 있도록 가격결정 구조를 개편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정부의 낙농제도 개편 작업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낙농제도 개편 작업이 시작되면 그간 중단된 원유 가격 인상도 재개될 것으로 보여 이미 수입우유로 발길을 돌린 소비자의 싸늘한 시선을 피하기는 힘들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중대로 174
  • 대표전화 : 02-443-436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 법인명 : 한국외식정보(주)
  • 제호 : 식품외식경제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등록일 : 1996-05-07
  • 발행일 : 1996-05-07
  • 발행인 : 박형희
  • 편집인 : 박형희
  • 식품외식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정태권 02-443-4363 foodnews@foodbank.co.kr
  • Copyright © 2022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_dine@foodbank.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